ad27

대전 교사 72%, “과도한 ‘행정업무’로 수업에 전념 못한다”

기사승인 2021.05.13  17:19:28

공유
default_news_ad1
ad28
ad29

- 전교조대전지부, 스승의날 맞아 ‘교직 만족도’ 설문 조사 결과 발표

   
▲ 대전지역 교사 988명이 꼽은 교사로 근무하면서 가장 힘든 점. 전교조 대전지부 제공

대전지역 교사 10명 중 7명은 ‘과도한 행정업무’를 근무 시 가장 힘든 점으로 꼽았다.

전교조 대전지부는 대전에서 근무 중인 유·초·중·고교 교사 988명을 대상으로 교직생활 전반에 대한 만족도 설문조사를 실시했다고 13일 밝혔다.

설문은 지난 6~11일 온라인 플랫폼을 이용해 실시했으며 대전시교육청 인트라넷 메신저인 ‘DjeTalk’도 활용했다.


설문 응답 결과는“교사로서 자부심과 긍지를 갖고 있는가?”라는 첫 번째 질문에 열에 일곱(73.6%) 선생님들이 ‘매우 그렇다’(21.7%) 또는 ‘그런 편이다’(51.9%)라는 긍정 답변을 보내왔다. ‘그렇지 못하다’를 선택한 교사는 작년(15.8%)보다 다소 늘어난 21.8%에 달했다.

교사들은 “아이들의 존경과 사랑을 받고 있다고 느끼나?”라는 두 번째 질문에도 비슷한 응답 경향성을 나타냈다. 열에 여섯은(59.3%) ‘그런 편이다’라고 대답했지만, ‘매우 그렇다’는 응답은 14.1%에 머물렀다. 안타깝게도, 18.6%의 교사들은 스스로 존경과 사랑을 받지 못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전의 선생님들은 “교사로 근무하면서 가장 힘든 점은 무엇인가?”(2개 복수 선택)라는 세 번째 질문에 행정업무(72.0%), 교권침해(50.6%), 생활지도(43.9%)의 순으로 답했다.

수업이나 담임 업무 때문에 힘들다고 한 교사는 각각 3.8%, 15.5%에 그쳤다. 교사들은 과도한 행정업무 때문에 수업에 전념하지 못하고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업과 상담, 생활지도 등 아이들을 위한 ‘교육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교육청이 여건을 마련하는 일이 시급한데도 현실은 달라지지 않고 있다.

그다음으로 “대전은 교원 행정업무 경감 만족도가 매우 낮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 우선적으로 필요한 일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는가?” 이렇게 물었다. 2가지 중복 선택이 가능하도록 했는데, 해결책으로 ‘실질적인 행정업무 전담팀 운영’을 꼽은 응답자가 76.8%로 가장 많았다. ‘교육청에서 업무분장 가이드라인(표준안) 제시’ 응답이 2위(44.1%), ‘학교장의 합리적이고 공정한 업무분장’이 중요하다는 의견이 24.8%로 3위를 차지했다. ‘행정실 인력확충’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17.3%에 달했다.

마지막으로 “교직을 그만두고 싶다는 생각을 한 적이 있다면 그 이유는 무엇인가?”라는 질문에는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한 내용은 역시 행정업무와 교권침해 관련이었다. “업무가 너무 많아 가르치는 일에 집중할 수 없을 때”, “학부모의 무리한 민원과 폭언에도 학교장이 편들어 주지 않을 때”, “교육공무직이 정당한 업무지시를 거부하고 외려 피해를 당했다고 악성 민원을 제기할 때” 등 안타까운 하소연이 많았다. “코로나 비상시국인데 교원능력개발평가와 차등 성과급으로 교사를 줄 세우려 할 때”, “교육청의 학교현장에 대한 이해도가 떨어져 소통이 안 될 때” 등의 의견도 여럿이었다.

전교조 대전지부는 "교사들은 수업, 상담, 생활지도 등 ‘교육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여건을 조성해 주는 것이 최고의 스승의날 선물이라고 입을 모은다. 대전시교육청은 교사들의 간절한 외침에 귀를 기울이기 바란다. "고 말했다.


대전투데이, DAEJEONTODAY

이정복 conq-lee@hanmail.net

<저작권자 © 대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3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