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한국판 그린 뉴딜, 당진시가 선도하겠다”

기사승인 2020.11.23  17:04:46

공유
default_news_ad1
ad28
ad29

- 당진시, 녹색성장위원회 공개토론회서 그린 뉴딜 사례 발표

[대전투데이 당진=최근수 기자] 김홍장 당진시장이 23일 오후 3시 서울시 중구에 위치한 더 프라자호텔에서 열린 녹색성장위원회 공개토론회에서 지역 뉴딜 사례를 소개해 주목을 받았다.

당진시에 따르면 국무조정실 주관으로 열린 이날 토론회는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탄소 중립 사회 : 지방정부, 대한민국을 바꾸다’를 주제로 진행됐으며, 기조발제와 지자체 발표, 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기조발제 이후 진행된 지자체 발표에서는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이용섭 광주시장에 이어 김홍장 당진시장이 지역의 뉴딜 추진 사례를 발표했다.

전국 기초 시·군·구 중 유일하게 사례발표에 나선 김 시장은 “탄소 다량배출 도시이자 전력자립도 416%임에도 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이 0.3%에 불과한 기후위기 리스크 1위 도시가 바로 당진”이라고 소개한 뒤 2018년 지역에너지 기본계획 수립, 2019년 당진시 에너지센터 개소, 2020년 전국 지방정부 최초 기후위기 비상 선포에 이르기까지 이러한 기후위기 대응을 위해 추진해온 경험을 공유했다.

특히 지난 2010년 제5차 전력수급 기본계획에 반영돼 2017년 4월 전원개발 실시계획 승인까지 진행된 신규 석탄화력발전 건설을 당진시민과 함께 막아내고 2020년 7월 태양광 발전소로 재탄생하게 된 배경을 설명한 부분은 참석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후 김 시장은 친환경 발전소 전환 성공에 머물지 않고 “당진시가 한국판 뉴딜의 마중물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한 뒤, 현재 시민과 함께 수립 중인 그린 뉴딜 추진계획과 더불어 RE100 산업단지와 그린 뉴딜 특구, 지역에너지 산업 전환 등 대표 사업을 소개했다.

김 시장 발표에 따르면 당진시의 그린 뉴딜은 1조 6800여 억 원을 투자해 2025년까지 일자리 9300여 개 창출과 연간 탄소배출 50만 톤 감축을 목표로 한다. 현재 이 계획은 당진시 그린 뉴딜 시민기획단과 함께 보완 중으로 내달 중 2050년 탄소중립 목표 선언 등이 담긴 최종 기본계획이 확정될 예정이다.

지역 뉴딜 사례 소개 이후 김 시장은 RE100 산업단지 등을 중심으로 한 전력 자유거래 규제 자유특구 지정과 제로에너지 산단화 실증 지원의 필요성을 건의했으며, 한국판 뉴딜의 성공을 위해서는 기초지방정부의 기후위기 대응 기본계획 수립 의무화와 지속가능발전법의 국가 기본법 격상 및 지방정부 참여 의무화 등 기초지방정부 중심의 그린 뉴딜 제도화를 제언했다.

이후 발표를 마무리하면서 그는 “전 세계적인 기후위기 대응을 위해 탈석탄은 반드시 필요하며, 탈석탄으로 인해 피해가 가장 큰 지방정부에 그린 뉴딜은 집중되어야 한다”며 “그린 뉴딜을 통한 녹색성장을 당진이 선도하겠다”라고 강조했다.

대전투데이, DAEJEONTODAY

최근수 mbc7538@hanmail.net

<저작권자 © 대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3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