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세종시민단체 “세종시의회 불법·투기·특혜 의혹 진상 규명 촉구”

기사승인 2020.09.28  16:31:36

공유
default_news_ad1
ad28
ad29

- 시민사회·정계 잇따라 논평, 진상규명 요구 … 검찰에 고발도

   
 

세종지역 시민단체와 정당들이 최근 불거진 세종시의회 일부 의원들의 ‘불법·투기·특혜’ 의혹에 대한 진상 규명을 강력히 촉구하고 나섰다.

최근 더불어민주당 일부 시의원들은 방역지침 위반과 불법, 투기, 특혜 의혹 등에 휩싸이면서 지역민들로부터 큰 비난이 사고 있는 상황이다.

세종시민단체연대회의는 28일 논평을 내고 "세종시의원들의 자질과 도덕성 결여가 도마 위에 올랐다. 세종시의회의 신뢰가 무너지고 있다. 시민의 대변자로서 집행부에 대한 감시와 견제라는 의회 본연의 기능을 수행해야 할 시의원이 불법과 투기 그리고 특혜 의혹을 받고있고 방역 지침을 위반하는 등 공직기강을 문란하게하고 있다."면서 "세종시의원들의 부정부패 의혹이 터져나와도 지금껏 아무런 사과도 없고 후속조치에 대한 입장도 없다. 심지어는 지방의원의 비위에 대해 조사하고 징계하는 윤리특위 소집 계획조차 없다. 비위 시의원들은 사과하고 자진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연대회의는 "세종시의회는 윤리특위를 열어 비위 일탈 의원들을 일벌하여 자정의지를 보여야 한다. 차일피일 미루고 여론이 주춤하기를 기다려 시간 끌기를 한다거나 시민들의 염원을 저버린 자기 식구 감싸기식 경징계로 그친다면 더 크나큰 시민저항에 직면할 것"이라며 "시의회가 가해자 옹호 집단이란 오명을 씻도록 윤리특별위원회를 열어 문제 의원들을 제명하고, 시의회가 스스로 혁신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임을 명심하기를 바란다. 세종시의회 윤리특위는 곧바로 징계절차에 착수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의당 세종시당 및 세종민주평화연대,교육학부모회 세종지부,전교조 세종지부 ,민주노총 세종지부,공공운수노조 세종충남본부도 이날 오전 세종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련의 일부 세종시의회 의원의 불법행위를 강력 규탄했다.

이들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세종시의회가 일부 의원들의 연이은 불법과 부정부패 의혹으로 얼룩지고 있다.연이어 터지는 세종시의회의 불법, 탈법, 부정부패로 시의회를 향한 시민들의 신뢰가 바닥으로 떨어졌다. 저자거리에는 아직 밝혀지지 않는 시의원들의 비리와 불법, 부정부패가 만연하다는 이야기가 돌고 있다."면서 "시의회는 즉각적인 진상 규명과 징계 절차를 세워야 마땅하다. 그런데 징계를 해야 할 의장이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고 있으니 참으로 개탄할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시의회가 시민들의 불신임을 받는 시민 저항에 직면해 있다. 스스로 자정능력이 없다면 시민들이 회초리를 드는 특단의 조치를 내릴 것"이라며 "지금이라도 세종시의회는 해당 의원들의 부정부패와 불법, 탈법에 대해 진상을 조사하고 시민들에게 이를 명백히 밝혀야 한다. 또, 윤리특위를 하루 빨리 소집해 징계 절차에 들어가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국민의 힘’세종시당도 이날 논평에서 "세종시의회가 윤리특별위원회를 소집해 이미 밝혀진 일부 시의원들의 부동산 투기 의혹과 코로나 방역체계 교란 행위에 대한 징계처분하길 바란다."면서 "세종시 시의원 전원과 그 가족의 부동산 취득과정을 전수조사할 것을 촉구한다. 불법과 탈법 등의 비위 사실이 드러난 시의원들은 세종시민들께 석고대죄하고, 시의원직을 사퇴해야 한다고 본다."고 밝혔다.

한편,정의당 세종시당 이혁재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세종시의회 부정부패 의원 진상 규명 및 퇴출을 위한 시민사회 공동 기자회견'에 이어 세종시의회 A의원을 부패방지법,부정청탁금지법, 형법 직권남용죄를 위반한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대전투데이, DAEJEONTODAY

이정복 conq-lee@hanmail.net

<저작권자 © 대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3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