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대전시의회·중구의회 후반기 의장 선출 무산 … 후폭풍 거셀 듯

기사승인 2020.07.05  16:52:15

공유
default_news_ad1
ad28
ad29
대전시의회 의장선거와 관련해 의원들 간의 반목과 갈등이 결국 의장으로 단독 등록한 후보가 탈락하는 황당한 사태가 벌어졌다.

결국 의장 후보로 단독 등록했던 권중순 의원(중구3)이 의원직 사퇴서를 제출했다.

3일 대전시의회 제251회 제2차 본회의에서 22명의 의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치러진 의장 선거에서 단독 의장 후보로 등록한 권중순 의원이 찬성 11표, 반대 11표를 얻어 과반수를 얻지 못해 후반기 의장에 당선되지 못했다.

특히 대전시의회를 장악한 민주당 의원들이 자당 후보를 단독 추천해 놓고도 후보를 뽑지 않는 대전시의회 의정사상 초유의 사태가 벌어지면서 후폭풍이 예상된다.

이에 앞서 민주당 소속 대전시의원들은 지난달 25일 권중순 의원을 후반기 의장 후보로 11대 9, 기권 1명으로 찬성함에 따라 권 의원이 단독 의장후보로 등록을 마쳤다.

권 의원은 이날 의장 선거결과 부결되자 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민주당 대전시의장 후보로 추천됐음에도 불구하고 본회의 투표에서 11대 11의 결과로 의장이 되지 못해 의원직을 사퇴한다”고 밝혔다.

이어 권 의원은 “대전시의회에서 민주주의는 사망했다”면서 “오늘 이 사태를 보면서 민주주의 원인인 정당정치, 그리고 그에 대한 결과를 무리를 형성해 뒤집는다는 것은 민주주의 원칙에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권 의원은 “민주당은 당 소속 시의원에 대한 엄중한 징계를 요청한다”면서 “결과가 이렇게 된 것에 대한 책임은 저에게도 있기에 대전 시의원을 사퇴한다”고 그 배경을 밝혔다.

대전시의회 후반기 의장 선출 무산에 대해 미래통합당 대전시당은 5일 "민주당 일색의 대전시의회가 후반기 의장을 선출하지 못하고 그 과정속에서 막장 드라마를 연출하고 있다"고 강력 비판했다. 시당은 이날 박희조 수석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내고 "22명의 시의원 중 21을 차지한 민주당은 당내 반란으로 의장 선출이 무산되고, 급기야 의장 내정자가 의원직을 사퇴하는 참사가 벌어졌다"며 "이번 시의회 구태는 대통령과 국회, 사법, 행정 등을 포함한 중앙권력은 물론 지방단체장과 지방의회를 사실상 독점·독주해온 예견된 결과물"이라고 비난했다.
다.

그러면서 "의장단 선출 과정에 개입해 지방자치가 중앙정치의 시녀로 전락했다는 비판에 직면한 민주당과 감투싸움에 날 새는 줄 모르는 민주당 소속 시의원은 이번 참사에 대해 시민에게 석고대죄하고 조속한 의회 정상화를 위한 다수당의 책무를 다해 주길 바란다"며 "통합당은 비록 야당이지만 희망의 끈을 놓지 않고 오만한 민주당에 의해 짓밟히고 괘도이탈한 민주주의와 지방자치를 복원시켜 제대로 작동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의당 대전시당도 "이번에도 어김없이 대전시의회가 파행"이라며 "추악한 탐욕에 대한 민주당의 제동장치는 무엇이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의원총회에서 합의 추대한 후보를 부결시키는 배짱을 칭찬이라도 해야 하냐"며 "민주라는 이름이 아깝고, 당론도, 동료 의원고, 시민도 아랑곳하지 않는 추악한 탐욕을 잊지 않을 것"이라고 비난했다.

대전 중구의회도 제8대 후반기 의장선거가 치러졌지만, 과반수 득표에 실패해 선거일 공고 후 재선거가 실시될 전망이다.

중구의회는 3일 의장단 선거를 위해 제227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를 열고, 후반기 의장에 단독 입후보한 김연수(미래통합당) 의원에 대한 선거를 실시했다.

이날 선거는 2차 투표로 재적의원 11명, 출석의원 11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결과, 무기명 투표결과 유효 5표, 무효 6표로 부결됐다.

앞서 진행된 1차 투표에서도 같은 결과가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 5명은 모두 기권표를 행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의장에 선출되기 위해선 재적의원 11명 가운데 과반수 출석에 출석 의원 과반수 득표를 얻어야 한다.

하지만 후보로 나온 김연수 의원이 과반수 득표를 실패해, 의장 선출이 무산된 셈이다.

이에 중구의회는 다시 선거기일을 지정해 후보자 등록 절차를 진행하게 됐다.

대전투데이, DAEJEONTODAY

이정복 conq-lee@hanmail.net

<저작권자 © 대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3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