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4

임성민, 한국에선 생각도 못 했던 생활고…힘들지만 꿈이 있기에

기사승인 2019.11.14  12:52:31

공유
ad35
ad36
   
▲ 사진 : MBC

[대전투데이=온라인뉴스팀]지난 12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는 꿈을 위해 도전을 계속하는 배우 임성민이 출연했다.
 
KBS 전 아나운서로 널리 알려진 임성민. 사실 그녀는 아나운서 시험 이전에 공채 탤런트에 합격했다. 어렸을 적부터 배우의 꿈을 가지고 있던 그녀. 그렇게 능력을 인정받고 연기자의 길로 들어서나 했지만, 집안의 완강한 반대로 꿈을 접어야 했는데. 아버지의 뜻대로 안정적인 직업을 택한 그녀.

하지만 숨길 수 없던 끼와 시간이 지나도 해소되지 않던 연기 열정에 그녀는 결국 배우의 길로 들어선다. 그러나 절대 순탄치 않던 배우의 길. 어느덧 51살. 이제 마지막 도전이라 생각하고 그녀는 예술의 도시, 문화의 중심 뉴욕으로 간다. 그리고 이제는 그녀의 꿈을 응원하는 그녀의 가족들. 그동안 따뜻한 말 한마디 하지 못했던 그들이지만, 차마 서로에게 전하지 못한 진심이 있었는데.

오늘도 뉴욕 브로드웨이 한복판을 바쁘게 돌아다니는 그녀. 한국에선 데뷔 25년 차 베테랑 방송인이지만 미국에선 직접 발로 뛰어다니며 일거리를 찾아다니는 신인 외국 배우에 불과하다. 배우라는 꿈 하나만을 바라보고 온 유학 생활.

그 때문에 한국에선 생각도 못 했던 생활고에 시달리고 있다는데. 문화의 중심지답게 다양한 즐길 거리가 있는 뉴욕, 그것이 그녀를 더욱더 외롭고 힘들게 한다. 사랑하는 가족과 남편이 있는 한국이 그립지만, 오늘도 포기하지 않고 꿈을 향해 달려가는 그녀다. 

대전투데이, DAEJEONTODAY

온라인뉴스팀 d-mail@hanmail.net

<저작권자 © 대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인기기사

ad4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2
#top